글자 크기 설정

미국 로스앤젤레스(LA)를 떠나 인천에 도착한 대한항공 여객기에 탑승한 30대 한국계 미국인이 기내 유리창을 깨는 등 난동을 부렸다. 인천공항에 도착 즉시 경찰에 인계됐다.

8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10시40분 LA 공항을 떠나 7일 오전5시10분 인천공항에 도착한 대한항공 KE012편 탑승객 A씨가 비행 도중 기내에서 폭언, 폭행, 자해, 협박, 항공기 파손 등 소란을 일으켰다. A씨는 LA 공항 출발 전부터 걸음걸이가 이상했고, 기내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고 자신의 머리를 때리는 등 이상 행동을 보였다. A씨는 지속적으로 기내 벽을 때리고 승무원에게 폭언과 위협적인 행동을 해 승무원의 경고를 받았다.

대한항공은 A씨가 승무원 제지에는 지속적으로 따라 통제가 가능한 상황으로 판단, A씨를 전담하는 남성 승무원을 지정하고 A씨를 뒷편 공간으로 유도해 이상 행동에 대응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인천공항 착륙 직전에는 자신의 태블릿PC를 여객기 창문에 던져 창문을 깨뜨리기도 했다.

A씨는 인천 착륙 직후 난동승객 보고를 받고 대기 중인 공항경찰대에 넘겨졌다. A씨가 술이나 약물에 취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대한항공은 “기내에서 다수의 승객에게 피해를 주는 행위는 근절돼야 한다”며 “A씨에 대한 항공기 탑승거부(NO FLY) 적용을 검토하는 등 강력히 대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현우기자 777hyunwo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