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미국서 시제품 공개, 두 화면 자연스러운 연결ㆍ내구성 해결… 내년초 완제품 선보일 듯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8에서 삼성전자 미국법인 저스틴 데니슨 전무가 폴더블폰 시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폴더블(Foldable) 스마트폰 시제품을 공개하며 ‘폴더블폰 상용화 시대’를 예고했다. 폴더블폰의 ‘3대 난제’ 중 삼성은 완벽하게 접히면서도 내구성이 확보된 디스플레이와 두 개의 디스플레이를 자연스럽게 연결하는 새로운 사용자환경(UI) 문제를 해결했다.

삼성전자가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개최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SDC) 2018’에서 처음 선보인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는 폴더블폰 하드웨어의 핵심이다.

7.3인치 화면이 안으로 접히는 ‘인폴딩(In-folding)’ 방식으로, 접으면 주머니에 들어갈 정도의 크기가 된다. 바깥쪽 면에는 별도의 4.6인치 디스플레이가 있어 스마트폰처럼 사용할 수 있다. 기존 스마트폰의 커버 글라스(강화유리)는 접을 수가 없어 디스플레이 위에 투명 폴리이미드(CPI) 필름을 결합했다.

디스플레이의 접히는 부분 내구성이 관건인데, 삼성전자는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이날 폴더블폰 시제품을 직접 주머니에서 꺼내 보여준 삼성전자 미국법인 저스틴 데니슨 전무는 “수십만 번을 접었다 펼쳐도 견디고, 얇은 디자인을 위해 디스플레이 두께도 획기적으로 줄였다”고 밝혔다.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효과적으로 가동하기 위해 삼성전자가 개발한 차세대 ‘원(One) UI’는 안과 밖의 두 개 화면을 유기적으로 연결한다. 작은 화면에서 사용하던 응용소프트웨어(앱)가 폴더블폰을 펼치면 나오는 큰 화면에서 똑같이 실행되는 방식이다. 큰 화면에서는 인터넷 브라우징과 멀티미디어에 메시징까지 3개의 앱을 동시에 가동하는 멀티태스킹(다중작업)도 가능하다.

하드웨어를 완성한 삼성전자는 이제 폴더블폰만이 제공할 수 있는 ‘사용자경험(UX)’이란 마지막 과제 해결을 앞두고 있다. 2013년 11월 삼성디스플레이가 접히는 디스플레이 샘플을 선보인 이후 폴더블폰 시제품을 내놓기까지 5년이나 걸린 가장 큰 이유도 새로운 UX 때문이다. 단순히 ‘신선한 모양’이 아닌 폴더블폰을 구매해야 하는 이유를 제시해야 상용화는 물론 진정한 혁신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8에서 구글 안드로이드 사용자경험(UX) 책임자 글렌 머피 디렉터가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에 최적화한 UX 개발 계획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지난달 31일 중국 디스플레이 스타트업 로욜(Royole)이 세계 최초 폴더블폰으로 발표한 ‘플렉스파이(FlexPai)’의 제품 신뢰성에 의문부호가 따라붙는 것도 이런 부분을 충족하지 못한 영향이 크다.

삼성전자는 폴더블폰만의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스마트폰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개발하는 구글과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폴더블폰용 앱이 조기에 나올 수 있도록 테스트 도구도 개발자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올해 콘퍼런스에서 폴더블폰 시제품을 선보인 것도 전 세계 개발자들의 관심을 불러 모으기 위해서다.

삼성전자는 이르면 내년 1월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나 2월 말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에서 폴더블폰 완제품을 공개하고, 전 세계 시장에 내놓을 것으로 전망된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은 올해 처음 등장한 모바일기기용 폴더블 OLED 디스플레이 출하량이 내년 140만장에서 오는 2025년에는 약 5,000만장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5,000만장은 2025년 연간 모바일기기용 OLED 출하량의 약 6%에 해당하는 수량이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