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박명배 소목장은 책장, 반닫이, 문갑, 약장, 머릿장 등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목가구를 선보인다. 박명배 소목장 제공

아파트에 들일만한 전통가구는 없을까. 50년간 전통가구를 만들어온 장인이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전통가구를 공개한다.

국가무형문화재 제55호 박명배(68) 소목장은 12일까지 서울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제7전시실에서 제4회 개인전을 연다.

박 소목장은 전통적 가치와 현대적 쓰임을 동시에 추구한 독창적 작품을 선보인다. 전통가구의 무늬, 색상 등 단아한 멋을 살리는 데 초점을 맞추면서도 현대 디자인을 접목했다. 회의용 테이블, 침실용 삼층 수납장 등 6년 동안 준비한 목가구 40여 점이 전시된다.

박 소목장은 “현대의 생활공간 속에서도 전통 목가구가 주는 소박한 호사를 누리며, 고유의 미의식을 함께 즐기고 공유했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으로 전시를 열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 소목장은 동아공예대전 대상, 전승공예대전 대통령상을 수상했으며 한국문화재재단 공예건축학교 소목반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