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이낙연(앞줄 오른쪽) 국무총리가 6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5ㆍ18 광주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성폭행 사실이 드러난 것과 관련해 6일 피해자를 비롯한 광주 시민에게 사과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1980년 5월 불의하게 동원된 국가권력이 여성의 삶을 짓밟았다”며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참담함을 느끼고 죄송하다. 피해자들을 비롯해 광주 시민들께도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정부는 피해자의 명예회복과 가능한 한, 최대한의 치유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며 “구체적 내용은 내일 국방부 장관이 발표할 것”이라고 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7일 사과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국방부 장관이 5ㆍ18 민주화운동과 관련해 사과하는 것은 두 번째다.

앞서 국방부와 여성가족부, 국가인권위원회 등이 참여한 ‘5ㆍ18 계엄군 등 성폭력 공동조사단’은 지난달 31일 5ㆍ18 당시 계엄군에 의한 성폭행 피해 17건을 비롯해 일반 시민에 대한 성추행, 성고문 등을 공식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