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프랑스령인 남태평양 뉴칼레도니아의 누메아에서 4일(현지시간) 주민들이 분리·독립 투표에 참여하고 있다. 누메아 AFP=연합뉴스

지상낙원으로 불리는 남태평양의 섬나라 뉴칼레도니아의 분리ㆍ독립 주민투표가 부결됐다. 1853년 프랑스령으로 편입된 지 165년만에 실시한 투표다. 호주와 뉴질랜드 사이에 위치한 뉴칼레도니아는 천혜의 관광지로 널리 알려져 있다.

4일(현지시간) 투표 결과 유권자의 80%가 투표에 참여해 이 중 57%가 분리ㆍ독립에 반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인구분포상 원주민의 찬반 비율은 엇비슷하지만, 이외에 프랑스계 주민이 전체 인구의 20%를 넘게 차지하고 있어 어찌 보면 예견된 부결이었다. 다만 1998년 프랑스와 체결한 누메아 협정에 따라 자치권을 대폭 확대하면서 2022년까지 앞으로 두 차례 더 독립을 묻는 주민투표를 할 수 있다. 이번에는 무산됐지만 뉴칼레도니아의 독립이 아직 물 건너간 것은 아닌 셈이다.

뉴칼레도니아는 국방, 외교, 사법, 교육 등을 제외한 분야에서 자치를 누리고 있다. 프랑스는 매년 13억 유로(약 1조6,600억원)의 지원금을 제공한다. 인구는 26만명으로 이 중 39%는 뉴칼레도니아 원주민이며 27%는 유럽에서 건너간 이주민과 그 후손, 나머지는 아시아와 태평양 섬 출신이다. 뉴칼레도니아 원주민은 독립을 원하는 반면 유럽 출신 이주민은 이에 반대하고 있다. 관광 외에 전세계 매장량의 4분의 1을 보유한 니켈이 사실상 유일한 수입원이다.

올 초부터 독립 움직임에 바짝 신경을 곤두세웠던 프랑스는 일단 한숨을 돌렸다. 프랑스 지도자로는 처음으로 지난 5월 뉴칼레도니아를 찾았던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투표 결과에 대해 “프랑스에 대한 뉴칼레도니아의 신뢰를 보여준 것”이라며 “프랑스는 모든 사람들의 자유와 평등, 박애를 보장할 것”이라고 반대 여론을 달래는데 주력했다.

오세훈 기자 cominghoon@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