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4> 동인천의 서핑가게 ‘서프코드’

바다가 아닌 산꼭대기에 서핑숍이을 차린 청년들이 있다. 인천 중구 송학동 자유공원 옆에 위치한 서프코드 이야기다. 이들은 스스로를 ‘동인천프란시스코의 서핑가게’라고 칭한다. 서핑숍 하면 의례 제주나 양양 등 바닷가에 있을 것 같지만 서프보드를 들고 산으로 올라간 청년들은 어떤 생각으로 여기에 가게를 차린 것일까. 고정관념을 뒤엎고 자신들만의 서핑문화를 만들어가는 서프코드의 청년들. 김인섭, 김선홍, 황은민 공동 대표를 만났다.

(왼쪽부터) 김인섭 김선홍 황은민 서프코드 공동 대표[저작권 한국일보]

Q. 사람들에게 서프코드를 어떻게 소개할 수 있을까요?

김인섭 : 저희는 서프코드를 ‘동인천프란시스코에 있는 산꼭대기의 서핑가게’라고 소개해요. 말 그대로 인천시 중구 자유공원 꼭대기에 위치해있습니다. 직접 서프보드도 만들고 다양한 서핑장비를 판매하지만 단순히 스포츠로서의 서핑뿐만 아니라 의류, 음악, 화장품 등 서핑과 관련된 다양한 문화를 소개하는 그런 브랜드에요.

인천광역시 중구에 위치한 서프코드[저작권 한국일보]

Q. 서프코드를 만든 계기는 무엇인가요?

김인섭 : 저희 셋은 인천에서 학창시절을 보낸 친구들이에요. 학창시절에 같이 그래피티 동아리를 만들어서 창작 활동도 하고 동인천에서 즐겁게 놀았죠. 서핑을 시작하면서 말로 형언할 수 없는 해방감과 자유를 느꼈고 셋 모두 서핑 문화에 깊이 빠지게 됐죠. 그러던 중 우리만의 아지트를 만들어서 서프보드도 제작하고 같이 재밌는 걸 해보자는 아이디어가 떠올랐고 그렇게 서프코드를 시작하게 됐죠.

서프보드를 제작 중인 황은민 쉐이퍼[저작권 한국일보]

Q. 파도를 탈 수 없는 동인천에, 그것도 산꼭대기 위에 서핑 가게를 차렸습니다. 이유가 있나요?

김인섭 : 그냥 이 동네가 좋았어요. 저희 셋이 학창 시절을 보냈던 추억이 있는 동네이기도 했고요. 서울과는 다른 옛스러움이 매력적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별다른 고민 없이 그냥 끌리는 대로 결정했습니다. 사실 사업을 할 때는 유동인구나 상권 같은 요소를 종합적으로 판단해서 장소를 선정해야 하겠지만 저희는 그런 걸 아예 생각 안 했어요. 저희가 좋아하는 동네에서 좋아하는 것을 만들고 좋아하는 일을 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김선홍 : 예전에는 아니었지만 요즘엔 인터넷이나 SNS 같이 서로 연결될 수 있는 인프라가 잘 돼있어서 장소 선택의 고민이 줄었어요. 또 자유공원은 조용하고 공간도 넓어서 서프보드를 제작하기엔 최적의 장소죠. 서프보드도 만들고 우리 스타일대로, 우리가 좋아하는 물건으로 꾸며 놓으면 사람들이 알아서 찾아오지 않을까 생각했던 거죠.

서프코드가 자리한 동인천 자유공원[저작권 한국일보]

Q. 서프코드에게 동인천은 어떤 공간인가요?

김인섭 : 저희가 학창시절을 보낸 추억 어린 동네이긴 해도 사실 동인천은 인천에서도 멀리 떨어진 구도심이어서 인천 시민들도 잘 안 오는 지역이에요. 특히 서프코드를 만들기 전까지 이 곳 자유공원 앞은 사람이 다니는 곳이 아니었어요. 하루 동안 지나다니는 사람 수를 손가락에 꼽을 수 있을 정도였죠. 어떤 사람은 ‘세기 말의 흔적이 남아있는 오래된 도시’라고 표현하더라고요.

김선홍 : 많이 쇠락한 지역이긴 하지만 그만큼 예전의 모습이 많이 남아있는 동네에요. 저희가 자주 가는 맥줏집이나 소주 한잔 할 수 있는 대폿집들도 저희 아버지 세대부터 그대로 남아있는 곳이 많아요. 그 모습이 변하지 않는 것이 매력적인 동네죠.

김인섭, 김선홍 서프코드 공동 대표[저작권 한국일보]

Q. 서프코드는 동인천에 어떤 의미가 되고 싶나요?

김인섭 : 저희가 미친 영향이 얼마나 되는지 판단할 순 없지만 어쨌든 서프코드를 열고난 후 젊은 손님들도 많이 찾고 유동인구도 늘어난 것 같고요. 여기서 장사하면 망한다고 했던 지역 상인 분들도 오셔서 덕분에 동네에 사람이 많이 늘었다고 감사의 말씀도 해주셨어요.

김선홍 : 사실 요즘 ‘도시재생, 도시재생’ 이런 말 많이 하잖아요. 하지만 도시가 가지고 있는 매력은 어느 날 갑자기 생기는 것도 아니고 누가 일부러 만든다고 해서 색이 칠해지는 것도 아니라고 생각해요. 그냥 자연스럽게 생겨나는 거죠. 오랜 시간 함께 해온 동인천이라는 공간 안에서 서프코드와 동네가 함께 살아나는 것 같아서 좋습니다.

김창선 PD changsun91@hankookilbo.com

박기백 인턴PD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