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미 CBS 기자 방북 동행기서 밝혀… “북한에 모든 통제권 있었다”

지난 7일 북한 평양 백화원에서 이날 방북한 마이크 폼페이오(앞줄 오른쪽) 미국 국무장관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면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가진 면담 자리에는 당초 알려진 미국 측 통역사와 경호원뿐 아니라, ‘사진사’조차 들어가지 못했다는 사실이 새로 공개됐다. 이런 외교적 만남에서 사진사들은 면담 시작 때 사진을 촬영한 뒤 바로 퇴장하는 게 관행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북한 측이 회담장 통제에 얼마나 신경을 썼는지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에 동행한 미 CBS뉴스 카일리 애트우드 기자가 11일(현지시간) 공개한 동행기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 일행이 평양에 도착한 지 몇 분 만에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공항에 나타나 김 위원장과의 면담 조건을 전달했다. 미국의 통역사, 무장 경호원 등은 대동할 수 없다는 것이었다. 당시 상황에 대해 애트우드 기자는 “비행기 엔진이 꺼지기도 전에 북측 요구가 나왔고, 폼페이오 장관도 강한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런데 이후 백화원에서 열린 김 위원장-폼페이오 장관 회동에선 미 국무부 공식 사진사의 출입마저 불허됐다. 애트우드 기자는 “폼페이오 장관은 김 위원장과의 만남을 위태롭게 하고 싶지 않아 사진사 없이 면담장으로 향했을 것”이라고 풀이했다. 다만 2시간의 면담 후 즉석에서 성사된 ‘깜짝 오찬’ 장소에는 미국 사진사와 CBS 카메라 기자도 들어갔다. 애트우드 기자는 “폼페이오 장관이 ‘당신(의 사진 촬영) 때문에 와 있는 사람들’이라고 하자 김 위원장이 껄껄 웃었다”고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각별한 신경을 쓴 흔적은 또 있다. 오찬 직전 현관문에서 김 위원장을 맞기 위해 두 손을 가지런히 모으고 참을성 있게 기다렸다는 것이다. 이를 지켜본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제단 앞에 서 있는 것 같다”고 농담을 하기도 했는데, 애트우드 기자는 “방북 기간 내내 북한에 모든 통제권이 있었던 ‘힘의 역학’이 반영된 표현”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나워트 대변인은 이날 국무부 브리핑에서 미국 측 통역사가 배석하지 않은 것과 관련, “면담장에는 유창한 한국어를 구사하는 우리 동료(앤드루 김 중앙정보국 코리아미션 센터장으로 추정)가 있었다”며 서로 대화를 나누는 데 아무 문제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