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풀잎들’ 포스터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의 신작 '풀잎들'이 언론시사회를 연다. 다만 기자간담회는 진행하지 않는다.

오는 25일 개봉을 앞둔 홍상수 감독의 '풀잎들'은 오는 16일 언론 배급 시사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민희, 정진영, 기주봉, 서영화, 김새벽, 안재홍, 공민정, 안선영(한재이), 신석호, 김명수, 이유영 등의 배우들이 출연하는 영화는 제68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포럼 부문으로 월드 프리미어로 첫 공개됐다.

이후 제56회 뉴욕영화제 메인 슬레이트 부문을 통해 북미 지역에도 공개됐다. 이어 국내 프리미어로 이번 부산국제영화제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 내며 공식 상영을 성공리에 마쳤다.

‘풀잎들’을 아시아 프리미어로 초청한 부산국제영화제 남동철 프로그래머는 “홍상수 감독은 ‘풀잎들’에서 죽음이라는 상황을 다양한 각도에서 들여다본다. 등장인물들은 죽음 때문에 괴롭거나 아프거나 허탈해진다. 유령처럼 떠도는 죽음의 그림자 안에서 그들의 행동 하나하나는 새로운 의미를 갖게 된다. 관찰자의 시점에서 내레이션을 하는 김민희는 죽음을 상기시키면서 거꾸로 살아가는 것의 고귀함도 일깨워준다. 짧은 영화지만 울림은 길고 깊다. 슈베르트의 ‘즉흥곡’, 바그너의 ‘로엔그린’ ‘탄호이저’, 오펜바흐의 ‘지옥의 오르페우스’ 등 드라마틱한 음악이 인상적인 작품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베를린영화제에서는 참석했지만 부산국제영화제에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국내 언론시사회 및 인터뷰 등에도 두 사람은 참여하지 않는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