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11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화전동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저유소에서 화재 합동 감식팀이 유증 환기구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화재가 발생한 경기 고양시 덕양구 고양저유소를 관리하는 대한송유관공사가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안전관리 자문기구’ 구성을 시작했다고 12일 밝혔다.

송유관공사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고양저유소 화재사고 관련 저유소 안전 점검을 위해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안전관리 자문기구 구성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안전관리 자문기구에는 국가 안전유관기관, 소방ㆍ전기 등 관련분야 교수, 업계 전문가, 글로벌 소방안전 전문가, 정유사 안전관리 담당 임원 등이 참여하게 된다고 송유관공사는 설명했다. 이어 “안전관리 자문기구 구성을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마무리해 활동을 시작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송유관공사의 안전관리 자문기구는 이번 저유소 화재와 관련해 탱크지역에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사고 상황을 포함해 중장기 안전 마스터플랜과 구체적 운영방법 등을 수립할 예정이다.

송유관공사는 “이번 화재와 같은 상황이 다시는 반복되지 않도록 실질적이고 지속 가능한 안전점검이 시행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용식 기자 jawohl@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