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슈퍼소닉 헤어 드라이어 이어 퍼스널 케어 두 번째 제품

다이슨 퍼스널 케어&환경제어기술 분야 폴 도슨 최고 엔지니어가 11일 서울 강남구 모스스튜디오에서 신제품 에어랩 스타일러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다이슨 제공

영국 기술기업 다이슨(Dyson)이 11일 서울 강남구 모스스튜디오에서 신제품 ‘다이슨 에어랩 스타일러’를 공개했다. 2016년 ‘다이슨 슈퍼소닉 헤어 드라이어’ 출시 이후 퍼스널 케어 및 뷰티 기술 분야에서 두 번째로 내놓은 신제품이다.

에어랩 스타일러는 모발 손상을 일으키는 열이 아닌 바람을 컨트롤하는 방식이 특징이다.

이 제품에도 슈퍼소닉 헤어 드라이어의 핵심 부품인 고속ㆍ고압 디지털 모터 V9이 탑재됐다. V9의 파워에 기반한 ‘코안다 효과(Coanda Effect)’가 에어랩 스타일러의 기반이다.

코안다 효과는 어떤 물체 가까이에서 형성된 기류가 압력 차이로 인해 물체 표면에 달라붙는 것처럼 흐르는 현상이다. 다이슨 공기역학 엔지니어들은 이 원리를 이용, 열과 결합된 공기 흐름으로 헤어 스타일링 방법을 고안했다.

우선 V9의 강력한 바람이 에어랩 스타일러에 부착한 ‘스타일링 배럴’에 높은 압력 차이를 만든다. 모발의 중간 부분을 잡고 뜨거운 바람을 일으키면 스타일링이 필요한 부분이 배럴에 자연스럽게 둘둘 말리게 된다.

다이슨은 헤어 드라이어 개발을 위해 설립한 모발과학연구소 엔지니어들이 에어랩 스타일러를 완성하는데 6년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이날 모스스튜디오에서 시연을 한 살롱하츠의 곽대혁 원장은 “많은 이들이 헤어 스타일링 도구를 사용하지만 과도한 열로 인한 모발 손상을 걱정한다”며 “에어랩 스타일러는 모발 손상에 대한 걱정 없이 스타일링을 가능하게 한 게 가장 큰 장점”이라고 말했다.

다이슨 에어랩 스타일러는 12일부터 공식 웹사이트에서 선주문할 수 있다. 19일부터는 전국 매장에서 순차적으로 판매된다. 스타일링 부속품 종류에 따라 세 종류로 구분되고, 소비자 가격은 53만9,000원~59만9,000원이다.

에어랩 스타일러에 탈부착 가능한 다양한 스타일링 배럴과 브러시. 다이슨 제공

다이슨은 이달 초 미국 뉴욕에서 최초로 에어랩 스타일러를 공개한 뒤 아시아에서는 한국에서 가장 처음 선보였다. 신제품 발표를 위해 방한한 다이슨 퍼스널 케어&환경제어기술 분야 폴 도슨 최고 엔지니어는 “한국은 우리에게 매우 중요한 시장”이라며 한국 고객들은 슈퍼소닉 헤어 드라이어를 많이 사랑해줬는데, 에어랩 스타일러도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