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인도네시아 장애인 아시안게임

전민재가 10일 인도네시아 장애인 아시안게임 여자 육상 100m(스포츠등급 T36) 결선에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이틀 전 200m에서도 우승한 그는 2014년에 이어 2관왕 2연패의 쾌거를 썼다. 자카르타=연합뉴스

뇌병변 장애가 있는 전민재(41ㆍ전북장애인체육회)가 10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장애인 아시안게임 여자 육상 100m(스포츠등급 T36) 결선에서 14초98의 기록으로 1위로 차지했다. 이틀 전 200m 우승에 이은 2관왕이다.

레이스를 마친 그의 발목에는 부상 방지용 근육 테이프가 여러 겹 감겨 있었다. 두꺼운 테이프 탓인지 발목이 더 얇아 보였다. 전민재는 그 가느다란 발목으로 2014년 인천 대회에 이어 2관왕 2연패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시상대에 선 그는 작은 손으로 가슴의 태극마크를 가리키며 활짝 웃었다. 전민재는 2012년 런던, 2016년 리우 패럴림픽 200m 은메달리스트기도 하다.

전민재와 신순철(오른쪽) 장애인 육상대표팀 코치.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전민재 발에 감겨 있는 부상 방지용 근육 테이프.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신순철 장애인육상대표팀 코치는 ‘애제자’ 전민재를 보며 “한계를 가늠할 수 없는 선수”라고 했다. 전민재는 훈련장뿐 아니라 이천훈련원 안에서도 늘 뛰어다닌다고 한다. 신 코치는 “일상생활이 훈련이다. 민재는 끊임없이 달리고 또 즐긴다. 한번 목표를 정하면 밤새도록 달릴 만큼 강한 정신력을 지녔다. 장애인, 비장애인 선수를 통틀어 정말 특별한 정신력의 소유자”라고 칭찬했다. 1977년생, 마흔이 넘은 나이에도 최고의 페이스를 유지하는 비결이다. “2020년 도쿄 패럴림픽은 물론 그 이후까지도 계속 지금의 기록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는 신 코치 말에 전민재는 손사래를 쳤다.

전민재는 2020년 도쿄 패럴림픽까지만 뛴 뒤 은퇴할 계획이다. 신 코치가 “2020년 도쿄 패럴림픽에서 자기가 세운 100m 최고기록(14초70), 200m 최고기록(30초67)을 넘는 것이 목표다. 당일 컨디션이 좋으면 금메달도 가능할 것”이라고 하자 전민재는 크게 고개를 끄덕였다.

쉼 없이 달리는 선수, 전민재에게 “달리기는 어떤 의미냐”고 묻자 함박웃음을 지었다. 이심전심인 신 코치가 대신 답했다.

“민재에게 육상 트랙은 놀이터다. 늘 즐거운 마음으로 행복하게 달린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ㆍ자카르타=공동취재단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