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OCN ‘플레이어’ 공식 홈페이지 캡처

OCN 새 드라마 ‘플레이어’ 제작진이 ‘일베’ 논란에 사과했다. 앞서 네티즌들은 ‘플레이어’ 4화에서 극중 핵심인물인 ‘그 사람’ 실루엣으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실루엣이 쓰였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플레이어’ 제작진은 8일 공식 홈페이지에 올린 사과문에서 “지난 7일 방송된 4회에서 면밀히 검토하지 않고 ‘그 사람’ 역의 실루엣으로 해당 이미지(노 전 대통령)를 연상하게 하는 이미지를 사용했다”며 “후반 작업에서도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방송에 노출하게 됐다.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플레이어’는 사기꾼, 드라이버, 해커 등이 뭉쳐 권력자들의 검은 돈을 환수하는 과정을 그린 OCN의 새 주말 드라마다. 문제가 된 캐릭터는 극중 모든 범죄의 배후에서 실권을 행사하지만, 베일에 싸여 있는 인물 ‘그 사람’이다. ‘플레이어’ 4화에선 ‘그 사람’이 실루엣 처리돼 언급되는 장면이 있는데, 이 실루엣이 노 전 대통령을 연상시킨다는 것이다.

OCN ‘플레이어’ 4화 캡처

방송을 본 일부 네티즌은 “제작진 중 극우사이트 ‘일간베스트 저장소’ 회원이 있는 것 아니냐”며 ‘플레이어’ 측에 사과를 요구했다. ‘일베’ 회원으로 활동하는 제작진 중 한 명이 노 전 대통령을 조롱할 목적으로, 노 전 대통령과 닮은 실루엣을 일부러 노출시켰다는 주장이다.

제작진은 사과문을 통해 관련 이미지 삽입 사실을 인정하고, 관계자 처벌 의사를 밝혔다. 제작진은 “해당 화면은 곧바로 모든 VOD 서비스를 비롯한 재방송 등에서 삭제 조치할 예정”이라며 “또 (관련 내용을) 엄밀히 조사해 해당 관계자가 합당한 징계를 받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향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제작에 더욱 신중을 기하도록 하겠다”며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덧붙였다.

양원모 기자 ingodzon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