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게티이미지뱅크

파손돼 교체해 준 단순 스마트폰 액정을 장물업자들에게 빼돌려 부당이득을 취한 스마트폰 수리기사들이 경찰에 무더기로 붙잡혔다. 본사에는 따로 마련한 폐액정을 반납하는 식으로 눈속임했다.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업무상 횡령 및 사기 혐의로 삼성전자 서비스센터 협력업체 수리기사 196명을 검거하고 이 중 수리기사 김모(30)씨를 구속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들에게 액정을 사고 판 장물업자 장모(38)씨 등 8명은 장물취득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경찰에 따르면 전국 삼성전자 서비스센터 협력업체 56곳에 있었던 김씨 등은 지난해 1월부터 올해 8월까지 6,400여개 단순 파손 액정(시가 6억 6,000만원)을 몰래 빼돌려 장물업자에게 팔아 넘긴 혐의를 받는다. 단순 파손 액정은 액정 가장 바깥 강화유리만 깨진 상태로 화면은 정상 작동돼 되팔 수 있다.

이들은 본사에는 고객이 다시 사용할 수 없을 정도로 망가진 폐액정을 반납한 것처럼 허위 보고를 했다. 반납용 폐액정은 장물업자에게 개당 5,000~3만원에 사들였다. 단순 파손 액정을 1개당 5만~13만원에 팔아 넘기면서 개당 4만5,000~10만원 정도를 챙길 수 있었다. 구속된 김씨는 이 같은 방법으로 1억 8,600만원 상당 액정을 빼돌린 것으로 확인됐다. 일부 수리기사는 물에 잠깐 빠진 스마트폰 액정을 간단한 수리만 거치면 다시 쓸 수 있는데도 불구하고 고객들을 설득해 멀쩡한 액정으로 교체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장물업자 장씨 등 8명은 이들로부터 단순 파손 액정을 사들여 개당 1,000원씩 남겨 중국에 팔아 넘겼다. 경찰 관계자는 “스마트폰 액정 수리를 맡길 때 수리기사들에게 정확한 액정 상태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이상무 기자 allclear@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