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선거 이겨 내각 지지율 급상승 불구 ‘총리 아베’47%가 반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2일 총선 후 당 본부에 마련된 개표 현황판 당선자에 장미꽃을 달아주고 있다. 도쿄=교도 연합뉴스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의 지지율이 집권 자민당의 ‘10ㆍ22 중의원 선거’ 압승 후 두 자릿수나 급상승했다. 그러나 아베가 총리직을 이어가는 데 대해선 부정적 여론이 더 많아 ‘사학 스캔들’로 등을 돌린 민심이 여전히 호의적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요미우리(讀賣)신문이 23, 24일 실시해 25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 아베 내각 지지율은 지난 7, 8일 조사 때보다 11%포인트나 상승한 52%를 기록했다. 2012년 12월 아베 2차 정권출범 이후 상승폭이 10%포인트를 넘어선 것은 여성 각료를 대거 발탁한 2014년 9월 개각 직후(13%포인트 상승)에 이어 두 번째다. 다만 선거결과에 대해 47%가 “야당이 더 의석을 얻었으면 좋았다”고 답해 “모자람 없이 좋았다”(38%)는 의견을 앞질렀다.

특히 아사히(朝日)신문 조사에선 아베 총리의 총리직 지속 여부에 대해 “계속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가 47%로, “계속했으면 좋겠다”(37%)를 압도했다. 일본의 중의원선거가 정권(총리)을 결정하는 선거임에도 아베 총리에 대한 부정적 의견이 많은 모순된 결과인 것이다. 아베 정권의 정책에 대해서도 “불안한 쪽이 크다”(54%)가 “기대하는 쪽이 크다”(29%)를 앞질렀다. 자민당이 압승한 이유 역시 “아베 총리의 정책이 평가받았기 때문”은 26%인 반면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가 48%로 다수였다. 이 질문에 대해선 자민당 지지층에 제한된 조사에서도 결론은 같았다.

이런 가운데 일본 정치권은 혼돈의 ‘야당 다약(多弱)’구도가 자리 잡혔다. 공중분해 상태인 총선 이전의 제1야당 민진당은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 측 희망의당에 합류를 거부해야 한다는 목소리로 들끓고 있다. 마에하라 세이지(前原誠司) 대표는 참의원을 포함한 집단합류 방침을 사실상 백지화했다.

이들의 거취는 희망의당 운명을 좌우하게 된다. 현재 참의원 쪽은 3명밖에 없어 법안심의 및 의사일정에 당의 주장이 반영되기 어려운 상태이기 때문이다. 무소속으로 출마한 민진당 출신들은 일단 자체 회파(會派ㆍ교섭단체)를 구성할 방침이다. 한국의 선거제도와 달라 이들은 아직 민진당적을 보유하고 있다.

반면 에다노 유키오(枝野幸男) 입헌민주당 대표는 “나가타초(일본의 여의도)의 숫자 맞추기에 급급하면 우리에 대한 기대는 순식간에 사라진다”며 재결합에 뜸을 들이고 있다. 우익정체성을 요구한 고이케 지사 측으로부터 공천배제 예고를 전해 듣고 신당을 만들어 15석에서 55석의 제1야당으로 살아난 마당에 정치적 위상이 달라진 것이다.

55석은 소선거구제가 도입된 1996년 이후 제1야당으로선 최소 의석이다. 그럼에도 민주당 명맥을 잇는 정당으로서 실로 오랜만에 한 자릿수 지지율에서 벗어났다. 이날 여론조사에서 17%(아사히)와 14%(요미우리)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2014년 총선 직후 민주당 지지율은 7%였다.

도쿄=박석원 특파원 spar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