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확실한 이전 계획·지원 방안 요구

市·대책위 성명서 국방부에 전달

미군이 동두천에 있는 미2사단 210화력여단의 한강 이북 잔류를 요청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경기 동두천시 민심이 들끓고 있다.

동두천시와 미군재배치범시민대책위(시민대책위)는 지난 26일 국방부를 방문, 210화력여단의 동두천 잔류를 반대하는 성명서를 전달했다고 28일 밝혔다. 동두천시와 시민대책위는 “국가안보를 위해 60년 이상 삶의 터전을 내준 동두천시에 정부가 또다시 희생을 강요하려 한다”며“정부는 미군기지의 확실한 이전계획을 설명하고‘기지촌ㆍ낙후된 도시’라는 멍에를 벗을 수 있도록 지원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성명서 전달은 미군이 지난 16,17일 서울에서 열린 제6차 한미통합국방협의체(KIDD) 회의에서 2사단의 현 위치 주둔 필요성을 밝힌 것으로 전해지면서다. 미군은 210 화력여단이 미사일과 로켓, 전차 등 막강 화력을 보유하고 있지만, 기동력이 떨어져 한강 이남인 평택으로 이전하면 북한군의 길목을 차단하는 이른바‘인계철선’역할을 못하게 된다는 이유를 거론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두천시와 시민대책위의 성명을 받아 든 국방부는 “정해진 것이 없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국방부 관계자는“국가안보의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미군기지이전을 추진 중”이라며 “동두천시의 어려운 실정을 익히 알고 있기 때문에 지원 방안을 다각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고 동두천시는 전했다.

앞서 동두천시의회, 시민대책위는 지난 19일과 22일 잇따라 성명을 내고“애초 계획대로 2016년까지 미군기지를 평택으로 이전하고 공여지를 반환하라”고 요구했다.

경기도의회도‘미2사단 동두천 잔류 반대 및 피해대책 강구를 위한 촉구 결의안’을 발의하는 등 동두천시를 거들고 있다. 동두천시는 전체 면적의 42.5%인 40.63㎢를 미군기지로 제공하면서 지역개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기개발연구원은 동두천시를 포함, 한국전쟁 뒤 미군이 주둔해온 경기북부지역 주민의 정신적, 경제적 피해액이 무려 37조8,941억원에 달한다는 보고서를 지난 2012년 12월 낸 바 있다.

유명식기자 gija@hk.co.kr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