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국에서 현주엽을 위한 변명

지난 5월 초 2018~19 시즌 한국프로농구(KBL) 현대모비스의 우승을 축하하는 자리였다. 유재학 감독을 비롯해 양동근 이대성 선수 등 우승을 이끈 주인공들이 나와있었다. 마침 앞자리에 이대성 선수가 앉아 챔피언

1시간전

최근칼럼

더보기